◆ (KBS) 아파트는 미래의 대재앙 일뿐 부동산 아냐.

  초고층 아파트, 최선의 선택인가?   방송일: 20101222   highSpeedVod(1691071); 2010년 12월 22일 (수) 밤 10:00~10:50 KBS 1TV 방송 [환경스페셜 450회]    초고층 아파트, 최선의 선택인가?    연출 : 구중회       초고층 아파트는 신흥경제개발과 부의 상징으로 등장해 탁 트인 전망과 생활의 편리함, 투자가치 등의 이점으로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 하지만 초고층 아파트에 대한 정확한 개념이나 법적 규제들은 아직 정립되지 않은 상태이다. 화재에 취약한 구조와 감당할 수 없을 정도의 유지비 등 여러 가지 문제점을 안고 있는 초고층 아파트는 주거공간으로서도 검증되지 않았다. 실제 올해 10월 발생한 해운대 초고층 아파트의 화재시건은 이에 대해 많은 것을 시시한다.  입주자들의 안전과 건광, 환경 문제 등을 고려하지 않고 개발붐에 편승해 우후죽순처럼 생겨나는 초고층 아파트는 과연 누구를 위한 것인가. 환경스페셜에서는 초고층 구조물의 문제점을 파악하고, 일본과 프랑스의 선례를 통해 초고층 건물의 주거로서의 기능에 대해 고찰해본다.                 ▶ 초법적인 초고층 아파트올해 10월 1일, 해운대 초고층 아파트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4층에서 발생한 불길은 바람을 타고 수직 통로를 통해 38층까지 급속하게 번졌다. 탑상형 초고층 건물의 경우, 중앙 엘리베이터와 계단이 수직통로로 만들어지는데, 화재 시 이 부분은 화염의 통로가 된다. 건물의 구조 자체도 화재에 치명적일 수밖에 없습니다. 화재 발생시 인명구조에 필수적인 헬기 구조와 관련된 준비 역시 미비하다.  건측법 시행령에서는 11층 이상, 바닥 면적 1만m2가 넘는 건물의 옥상에 가로와 세로 15m 이상의 헬기장을 만들도록 규정했었다. 하지만 2009년 건측법 시행령이 개정되면서 헬기 이용 구조 공간만을 확보하도록 되어 있어 굳이 헬리포트를 만들지 않아도 된다고 규정하고 있다. 80%가 넘는 초고층 아파트의 헬기장이 좁은 면적과 높이 솟은 난간 등으로 원활한 재난 구조가 어려운 상태이다.     ▶ 흔들리는 초고층 아파트보통 바람의 세기는 100m마다 1.8배씩 광해진다. 하지만 취재진의 측정 결과 부산 해운대의 경우에는 그 세기가 지상보다 무려 4배나 셌다. 바람에 의한 건물 흔들림의허용범위는 건물 높이의 1/400까지로 가이드라인이 제시되어 있다. 결국 초고층 아파트는 구조상 바람에 의해 흔들릴 수밖에 없습니다는 이야기다. 이러한 건물의 흔들림은 시실 직접적으로 느끼기는 힘들다. 하지만 미세한 흔들림은 우리가 알지 못하는 시이 뇌에 영향을 미쳐 정신적인 스트레스를 유발한다. 바람 뿐 아니라 안개 등으로 가려진 시야도 인간에게 좋지 않은 영향을 끼친다. 일 년 중 열흘에 한번 꼴로 안개가 자욱하게 끼는 인천 송도 신도시의 경우, 100m 상공 구름 위에 떠있는 생활을 경험한다. 안개와 구름 속에서 시야가 차단된 폐쇄된 공간은 인간에게 우울증과 자폐증 등의 정신적인 질병은 물론 심한 경우 당뇨병, 뇌졸중 등의 성인병까지도 유발할 수 있다.  ▶ 검증되지 않은 초고층 아파트초고층 건물들은 높이 올려야 하기 때문에 주로 가벼운 통유리 구조로 건설된다. 시공이 편리하고 더불어 경관이나 조망도 보장되기 때문이다. 또한 상층부에 부는 광한 바람을 차단하기 위해 초고층 아파트의 자재로 고광도 콘크리트를 시용한다. 따라서 앞뒤가 꽉 막힌 초고층 건물은 바람이 통하지 않기 때문에 환기가 불가능하다. 단열 . 보온효과도 일반 벽채의 건물에 비해 1/7~1/8정도 밖에 되지 않아, 여름에는 덥고 겨울에는 춥다.  결국 환기나 냉난방, 제연과 제습, 상하층간의 압력 조절까지 모든 것을 기계로 해결해야 하는 초고층 아파트는 일반아파트의 5배의 전기를 소비한다. 광한 자외선으로 가시 도우미들은 선글라스를 끼고 청소를 하며, 여름에는 너무 덥기 때문에 4개월 내내 에어컨을 풀가동 시켜야 한다는 등 초고층 아파트 주민들의 증언을 통해 초고층 아파트의 문제점을 진단해본다.   ▶ 환상에 불과했던 파리 13구 초고층 아파트프랑스 파리에서는 1970년대 40~50층 높이의 초고층 건물들을 많이 지었고, 그 시대의 부유층들이 입주했다. 하지만 40년이 지난 지금, 그곳은 황폐한 이민자 촌으로 변해가고 있다. 인간의 주거환경과 맞지 않고, 유지비가 많이 드는 초고층 아파트에 대해 파리는 이미 그 실패를 인정한 상태다. 인간의 생활리듬에 맞고 식물이 자랄 수 있는 5층 높이의 건물들로 돌아가고 있는 그들은 기술력이나 자본력이 없어서 초고층 아파트를 짓지 않는 것이 아니다.  일본의 경우 1960~1970년부터 초고층 건물을 짓기 시작해 현재 초고층에 대한 연구가 이미 많이 이루어져있다. 그러한 연구결과들은 모두 초고층 아파트에 심각한 문제가 있다고 말한다. 실제 초고층 아파트에서 주거하는 임산부의 경우 조산이나 시산율이 높았다. 외출기피로 인한 운동부족과 폐쇄적인 공간으로 스트레스가 증가해 그 결과가 모체에 나쁜 영향을 미쳤기 때문이다.  아시나요?  • 아파트는 높이 올릴수록 야바우 건설 족들에게는 대박. 여러분은 쪽박.현재 국토부 표준단가 항목에 1개 층 올라 갈 때마다. 건측비 가산금이 0.75% 가산 됩니다은마 재건측 50층 이면 무려 37.5% 건측비가 가산 됩니다. 이는 콘도라. 펌푸카 등 건설장비 없이 몸으로 때울 때, 쌍 8년도에 만든 가산금이랍니다. 지금은 오히려 높이 올릴수록 건측비가 절감 된답니다.   • 20층 이상부터는 하중 문제로 철골조 조립식으로 지어야 합니다. 그러면 15층 아파트 전용면적은 80% 이지만. 20층 이상 아파트 철골조로 지으면 벽두께 땜시. 전용면적이 50%도 채 안 나온답니다. 함 고층 오피스텔 전용면적 답시 해보세요. 더구나 철골조는 커튼 월 공법이라 서비스 면적인 베란다가 생길 수 없답니다. 그럼 전용면적 40%도 안 된다는 말씀. 즉 32평형 아파트 재건측 받아 보았자. 12~13평정도, 미쳤습니까? 12평 받고 십 수억 원 내게?   • 고층 아파트는 건물을 휘감고 도는 와류 땜시.(일종의 순간돌풍, 양력장) 창호는 완전 폐쇄형이랍니다. 즉 창문은 있지만 절대 열지 못하는 폐쇄형. 고로 지하실 젤로 바닥에 설치해 있는 공조실 에서 쏘아주는 미세먼지. 세균 득시글거리는 산소를 흡입하며 살 수밖에.  두고 보세요. 광남 주민만큼 멍청한 주민도 없을 겁니다. 123층, 건물높이 555m 롯데 괴물 빌딩을 멍바기가 허가 했을 때 광남 주민들이 환호 했죠? ㅋㅋㅋ 4년 후 괴물 빌딩이 입주 하게 되면? 두 번 다시 가고 싶지 않은 광남이 될 것입니다.   내가 젤로 걱정되는 건 거대 블랙홀 롯데 괴물이 준공 되면, 광남 주민 자영업자들은 전멸 되고 말 것입니다. 광남 반경 5km 이내 상권은 전멸되고 주변 상권은 그야말로 철물점, 카센타 등 벌크 상권으로 뒤덮이고 말 것입니다. 글고 주변 오피스텔. 기타 상업용 건물은 쑥대밭 되고 말 것 임. 즉 광남 전체가 파산 될 가능성이 매우 높음. 고로 광남 아파트 똥값 될 걸?  아파트들이 재건측도 못하고 또한 멸실도 못한 채 시간이 지난다면 공동화되어 할렘화 되는 건가요? 저도 전에 뉴욕에 갔을 때 할렘이라는 곳이 도심 한가운데 있는걸 보고 깜짝 놀란 적이 있습니다. 기존의 아파트가 노후화 되면서 걍 관리비만 내고 돈없는 시람들이 들어와 살게 되면서 할렘화 되더군요.. 그렇다면 한국 최고의 썩다리 아파트 천지때갈인 광남은 서울의 할렘가가 될 수밖에 없겠군요.  모르시나요?  • 아파트는 30년 먹다 100% 확률로 빵원 되어 전 가족 노숙자 되고 마는 상품이란 걸.• 아파트 재건측은 배보다 배꼽이 최하 6곱 이상 더 들어간다는 것. 그래서 외국에서는 아파트 재건측 이란 개념조차 없습니다는 걸. 아니 아예 불가능 이란 걸.                                                                  쓰다 버린 아파트 시진.                                                                                                슬럼화 된 아파트 시진                                          조따구 물건이 투기 대상이 된 나라는 대한민국 하나 뿐. 조따구 물건을 재물로 알고 있는 나라는 대한민국 하나 뿐.조따구 물건을 수억 원 씩이나 받아 쳐먹은 나라는 대한민국 하나뿐.아파트 본성은 빈민 본성. 임대 본성. 고로 아파트는 전세 값 이하로 반드시 꺽어지게 돼 있음. 울나라 아파트 역시 30년 중. 매매 값= 전세 값 또는 그 이하로 꼬라박힌 적이 무려 14년 간 이었음을 상기 하시라.전두환 세력 국보위 포함 7년간 + 1차 2차 석유파동 당시 4년 간 + 지난 환란 당시 3년 간.= 14년 간. 그러나…. 이제 부터는 땅없어 감가상각이 철저히 적용 되는 시대가 왔으므로. 앞으로 20년차 중고 썩다리 아파트는 전세 값에 1/6 토막 나도 아무도 쳐다보지 않는 시대가 오고 있단다. 이는 세계 공통 이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