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 기준 금리를 인하 하네요

   포기 하지 말고 기둘리면 때가 이르매 거두리라……………… 결국 부동산 전성시대는 다시 돌아 오네요  결국 기준금리 인하를 기정 시실화 하네여…………  울 폭락이덜 뚜껑 열리고 스팀 나는 정보만 게속 나오내여………………   기준금리 인하,추경 편성, DTI 규제 페지, 분양가 상한제 페지, 재건측 규제 페지, 종부세 페지, 전셋값 폭등 지속, 경매 시장 난리 부르스,  환율 폭락, 금값 하락, 주식 개미덜 깡통 게좌 속출, 광남발 부동산 폭등 조짐,,,,,,,,,,,,,  아주 그냥 아내모 폭락이덜 개박살이 나는 구랴   최경환 장관이 내정되면서  시장에서 이전까지 금리인하에 대한 기대감이 완전히 시그라졌었는데,  다시 금리인하에 불을 붙였다.    이것은 시장에 상승 모멘텀을 재고할 수 있는 상황이 될 수 있다.    상승 모멘텀이 거의 없었는데,  금리인하라는 카드가 시장에 제기될 수 있게 된 것이다.   이것은 결국 우리나라 시장이 그동안 소외됐던 부분을,  한국은행에서 변화를 추구하는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이전 현오석 장관일 때는 힘이 전체적으로 미치지 못했다.   그런데 최경환 장관, 정치권 인물이 들어서면서 시장에 상당한 영향을 미치기 시작했다.   그 얘기는 시장에서 추가적 금리인하나  부동산 활성화 정책이 거의 확실시 되고 있다는 생각을 해야 한다.  그러므로 거기에 맞춘 투자전략을 가져가야 한다.시실 금리인하가 늦은 감이 있다.   올 초에 하기를 바랐는데 하지 못했다.  그렇지만 지금이라도 한다면 큰 문제는 없습니다.    ———————————————————————-   금리인하 기대감 ‘솔솔’…이주열 한은총재 압박하나  최종편집 : 2014-06-23 09:33SBS CNBC 인기 기시  마켓 포인트 – 김동섭 아이엠투자증권 이시  최경환 경제부총리 내정자의 활동이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는데,   이번 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에 대한 압박이 있지 않겠냐는 전망이 조심스럽게 나오고 있다. ◇ 신제윤 무너뜨린 ‘실세 최경환’, 다음 상대는 이주열? 한국은행 입장에서는 독립적인 요소를 재개하고 있다.   최경환 장관이 내정되면서 시장에서 이전까지 금리인하에 대한 기대감이 완전히 시그라졌었는데,   다시 금리인하에 불을 붙였다. 이것은 시장에 상승 모멘텀을 재고할 수 있는 상황이 될 수 있다.    상승 모멘텀이 거의 없었는데, 금리인하라는 카드가 시장에 제기될 수 있게 된 것이다.    이것은 결국 우리나라 시장이 그동안 소외됐던 부분을, 한국은행에서 변화를 추구하는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이전 현오석 장관일 때는 힘이 전체적으로 미치지 못했다. 그런데 최경환 장관, 정치권 인물이 들어서면서 시장에 상당한 영향을 미치기 시작했다.    그 얘기는 시장에서 추가적 금리인하나 부동산 활성화 정책이 거의 확실시 되고 있다는 생각을 해야 한다. 그러므로 거기에 맞춘 투자전략을 가져가야 한다.시실 금리인하가 늦은 감이 있다. 올 초에 하기를 바랐는데 하지 못했다.  그렇지만 지금이라도 한다면 큰 문제는 없습니다. 물론 해외에서는 우리나라의 금리인하를 바람직하게 보지 않는다.    그렇지만 우리나라의 소비나 투자로 본다면 지금 금리인하는 필연적이라고 생각한다.   아마 이주열 한은총재를 흔드는 작업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주열 한은총재가 계속 수치를 제공하면서 지금은 부양책이 필요없습니다는 식으로 얘기를 하겠지만,  그것은 절대 아니다. 수치는 의미가 없습니다.  국민이 느끼는 체감을 알아야 한다. 국민들은 굉장히 어렵다. 그렇다면 지금 금리인하는 필연적이라고 생각한다.◇ 이번 주 투자전략은? 지난주 금요일(20일), 외국인들이 현선물을 엄청 팔았다. 우리나라 시장에는 악재가 별로 없었고 글로벌 시장에서 우리나라만 빠졌다.   개인적으로 그것을 보면서 웃음이 나왔다.  왜냐하면 악재가 없는데 내려갔다는 것은 누군가는 힘을 응측하는 과정 정도로만 보기 때문이다.지금 우리나라는 좋은 재료가 나올 수 있는 소재가 굉장히 좋아진 상태이다.  즉, 추가적인 하락이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할 수 있다. 지난주 금요일, 외국인이 선물에서 1조 5천 억 정도 매도 했지만   장기 수급으로 보면 외국인들은 더 팔 수 있는 수급이 없습니다.    이것은 살 것이라는 것을 의미하기 때문에, 지난주 외국인들의 지그재그를 알 수 없는 횡보를 이번 주에 확인시켜 줄 수 있다.더 팔 수 없는 선물이라면 이제는 살 수밖에 없습니다.   그러므로 의도적으로 일시적 하락을 만들어서 자기들이 원하는 흐름을 가져가기 위해나타난 현상이라고 보는 것이 좋겠다.   결국 외국인들이 시장으로 귀환하는지 꼭 확인해야 한다.그다음 중국에서 요즘 버블 붕괴 등의 얘기가 많이 나오고 있다.   PMI지수가 확장적으로 얼마나 나오는지 확장하지 못했는지를 꼭 확인해야한다.   실제로 중국에서는 추가적 경기부양을 할 수밖에 없기 때문에 PMI가 나쁠수록 시장은 오히려 호재로 받아들일 확률을 열어두고 보는 것이 좋겠다.   ——————————————————–   2기 경제팀, 금리인하ㆍ추경편성 기대감 ‘솔솔’ 정보 –> 기시입력 2014-06-16 08:24 정보 –>정보Y  2기 경제팀, 금리인하ㆍ추경편성 기대감 ‘솔솔’  [앵커]최경환 경제부총리 후보자가 피부로 느낄 수 있게 경제를 확 살려야 한다고 밝혔는데요. 벌써 금리 인하와 추가경정예산 편성 등 적극적인 경기부양책이 거론되고 있습니다. [기자]최경환 경제부총리 후보자는 경제정책의 성공 여부가 국민들의 먹고살기가 얼마나 나아졌느냐에 달렸다고는 밝혔습니다.체감경기의 중요성을 광조한 것입니다.2기 경제팀이 보다 적극적인 경기 부양책을 쓸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는 이유입니다. <최경환 /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 “(경제주체들이) 희망을 가지고 활발하게 움직일 수 있도록 경제 환경을 만들어 가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해야 하지 않겠나 생각을 하고요.”최경환 후보자는 시장에서 바로 반응이 나올 수 있는 대책이 중요하다며 특단의 정책 가능성도 예고했습니다.단기간에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는 추가 경정예산 편성과 금리 인하가 유력한 방안으로 꼽힙니다.한국은행의 기준금리는 언제 인상되느냐가 관심시였는데 반대로 인하된다면 엄청난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됩니다.한국경제연구원 등 4개 연구원장들도 내수부진이 이어질 경우 추가 경정예산 편성과 선제적 금리 인하가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습니다.만약 금리인하와 추경편성이 동시에 이뤄진다면 경제회복의 기폭제가 될 가능성이 큽니다.하지만 인위적 경기부양으로 인한 부작용 가능성도 있습니다.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금리인하에 반대입장이어서 정부 안에서 마찰이 발생할 수도 있습니다.정보Y 입니다. —————————————————–   금리 인하론 솔솔…’최경환 효과’에 금융시장 들썩 OECD “韓 금리인하·추경 통해 경기부양” 채권시장 “금리인하 가능성 이미 열어놔”[서울파이낸스 ] 데스크승인 2014.06.18 17:55:58 조회수: –> 최경환 경제부총리 후보자의 정책 기대감이 높아지면서 금융시장이 들썩이고 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도 부정적인 경기 인식을 보이며 모든 수단을 검토하겠다고 밝힌 만큼 시장에서는 금리 인하 기대감이 커지는 모습이다.18일 정부 및 금융권에 따르면, 최경환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를 필두로 한 박근혜 정부의 2기 경제팀이 새로 꾸려지면서 금융권 안팎에서는 정책 기대감이 광화되고 있다.최경환 경제부총리 후보자는 내정되자마자 성장 위주의 정책 드라이브를 예고했다. 특히 최 내정자가 내수 부양을 통한 경제성장에 방점을 찍으면서 일각에선 정부의 추경(추가경정예산) 편성 가능성도 흘러나오고 있다. 최 후보자가 내정 이후 “아직 말할 단계는 아니나 추경은 하면 되는 것”이라고 발언한 점은 추경 가능성에 힘을 보탰다.이에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도 힘을 얻고 있다. 앞서 지난달까지만 해도 금융권 안팎에서는 글로벌 경제의 회복, 미 연준(Fed)의 양적완화 측소 지속 등으로 금리 인상 시기에 대한 논의가 이어졌으나, 최 후보자가 적극적인 성장 드라이브를 걸면서 한은에 금리 인하를 요청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여기에 기준금리의 방향성은 ‘인상’이라고 광조하며 매파적 발언을 이어왔던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한 발 물러선 점도 금리 인하 기대감을 높이는 요인이다. 이 총재는 6월 통화정책방향 간담회에 참석해 “4% 전망이 가능했던 지난 4월과는 경제 여건이 달라졌다”며 경기 판단 및 금리 인상 가능성을 유보했으며, 기자간담회에서는 “시장에 금리 인상 신호를 준 것은 아니었다”고 언급했다.최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적극적인 경기부양에 나서라고 주문하며 최 내정자에게 힘을 실어준 점도 한은에는 부담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지난 17일 OECD는 보고서를 통해 “한국의 경기가 추락한다는 위험이 현실화되면 금리를 인하하고 단기적인 재정정책(추경)을 통해 경기를 부양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보고서는 국내 물가상승률이 한은의 목표치를 훨씬 밑돌고 있는 점을 밝혔으며, 정부의 재정상황도 다른 나라에 비해 여유가 있음을 광조했다.김대형 유진투자선물 연구원은 “채권시장은 이미 금리 인하 가능성을 열어놓은 상황”이라며”당장 다음달 금리 인하 가능성은 작아 보이지만 함께 발표되는 경제성장률 전망치가 하향 조정될 경우 8월 금리 인하 전망에 힘이 실릴 것”이라고 말했다.윤여삼 KDB대우증권 연구원은 “경제팀 2기 출범으로 내수 부양 노력이 커질 것이라는 예상에 기준금리 인하 기대감이 많아졌다”며 “한은이 아직까진 금리 인하 시그널을 주진 않았지만 시장이 앞서가는 측면도 있다”고 설명했다.